"비리백태 미술대전... 지원중단 해야"

민노총 미술인조합 "대통령‧총리상 철회"등 요구


민주노총공공노조 전국미술인조합(공동대표 강행원‧이우송)은 지난달 31일 한국미술협회 ‘대한민국미술대전‘에 대해 문광부‧행자부가 대통령상‧총리상을 철회할 것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공공자금지원 중단, 국립현대미술관의 전시대관 계약 전면 취소할 것을 주장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성명서에서 민주노총공공노조 전국미술인조합원들은 ‘대한민국미술대전‘이 지난 1981년 30회로 국전으로서의 막을 내리고 민전으로 새로 시작했으나 지난 2005년 하철경 이사장에 의해 대통령상과 국무총리상?문화관광부장관상이 부활 돼 많은 미술관계자들에게 비난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문광부와 행자부에 한국미술협회 미술대전 개선안이라는 것이 권위주의적 국전과 일제 선전의 관전시대로 되돌려 놓는 것인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대통령상과 총리상을 즉시 철회해 줄 것을 요구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미술대전 지원에 대해서는 ‘이번이 처음도 아니고 여러 차례 구속사태가 발생한 미술대전에 수십 년 동안 무책임한 지원을 했으니 반성과 더불어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하고 ‘대한민국미술대전 같은 행사가 아니더라도 지원을 기다리는 좋은 미술 행사가 많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지난해 봄 미술대전에서 한 분야에서만 100명이 넘는 입건과 9명이 구속됐음에도 불구하고 미술협회 21대 노재순 집행부가 종로경찰서 맞은편 건물에 벽면을 꽉 채운 ‘한국미협정책연구소‘라는 간판을 내걸고 ‘26회 미술대전‘ 준비를 하고 있는 점에 문제를 제기했다.
또한 국립현대미술관에 대해 연중행사인 공모전에 치중하고 건축 장식물 심의에 따른 이권 챙기기 등에만 매달리는 미술협회에게 계속해서 놀이마당을 제공할 것인지 의문점을 갖고 ‘미술대전‘에 대한 국립현대미술관의 분명한 입장을 밝혀 계약을 전면 취소 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전국미술인노동조합FALU는 김병익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에게 ‘이러한 상황에 대해 불성실한 답변이나 건의 사항이 시정되지 않는 경우 민주노총과 연대해 지속적인 시정촉구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는 건의서를 제시했다.

/ 박수현기자 rjtwjfl@nate.com


▲전국미술인노동조합(FALU)은 최근 발생한 한국미술협회 주최 대한민국 미술대전 비리와 관련해 미술대전의 대통령상과 국무총리상, 문화관광부 장관상 선정과 행사운영비 지원을 중단하고, 국립현대미술관이 미술대전 입상작 전시공간을 빌려주지 말것을 요청하는 공문을 최근 행정자치부와 문화관광부 등 관련 기관에 전달했다고 3일 밝혔다.

연합뉴스 조천희chaehee@yna.co.kr